유정민 선생님

유정민 선생님

홍익대학교 섬유미술 패션디자인과 전공

 

저는 아이들의 그림을 무척 좋아합니다. 겉으로 보기에는 무엇을 그렸는지 알 수 없을 때가 종종 있지만 그 안에는 아이들이 언어로 표현하지 못했던 또 다른 이야기와 감정들이 숨어 있기 때문입니다. 아이들에게 미술활동은 말하고자 하는 것의 또 다른 언어이기도 합니다. 이 시대에 꼭 필요한 자신의 생각을 표현하고 말할 수 있는 힘에 주목해야 할 것입니다. 아이들의 창의력에 도움을 주고 정서에도 많은 영향을 끼칠 수 있기 때문에 예술적 행위는 꼭 필요합니다.

미술을 활용하여 나의 생각을 표현할 수 있고, 협업을 통해 서로 소통하며 사회성과 리더십도 키울 수 있습니다. 아이들의 상상력은 상상할 수 없을 정도로 무궁무진합니다. 상상력이 풍부하면 보이지 않는 것도 볼 수 있습니다. 나의 생각위에 다각적 예술경험을 통하여 새로운 것을 차곡차곡 쌓아나가 자신의 세계를 계속 확대해가야 할 것입니다. 미술을 가지고 놀고 배우며 즐길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요? 아이들의 호기심을 존중하고 그들의 엉뚱한 발상을 사랑하면서 함께 소통해갈 것입니다.

예술은 우리와 멀지 않으며 늘 우리 주변에 있음을 알고 아이들이 그 속에서 마음껏 뛰어놀 수 있기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