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원아 선생님

서원아 서울미술고 선생님

서울미고(디자인), 추계에술대(판화)

엉뚱함의 반대말인 평범함을 거부하는 행복한 미술

미술 활동은 거대하고 웅장한 것이 아닙니다. 미술을 하며 얻는 행복은 가장 나다운 것에서 나온다고 생각합니다.

예술가는 소소한 듯 보이지만 내가 생각하고, 느끼고, 상상하는 모든 것들을 다양한 경험을 통해 시각적 표현으로 경험하는 것으로서 유아나 어린이처럼 유연한 사고를 할 수 있는 시기에 얼마나 많은 경험을 하였는지에 대한 환경의 중요성이 예술작업에 많은 영향을 주게 됩니다.

미술의 본질은 관찰에서 시작한 내면의 시각화입니다. 엉뚱한 미술이 생각하는 미술의 본질은 대상을 보고 생각하는 관찰에서 시작하며, 이것은 아이들의 상상력과 연결되는 개성을 인정하고 자신만의 예술세계를 키워나가 더 크게 성장하게 됩니다.

어린이의 그림은 아이들의 언어입니다. 아이들은 그림을 그릴 때 자신의 언어를 그림으로 표현하여 담아냅니다. 단순히 따라 그리는 모방과 색칠에 치중하는 것과는 달라야 합니다. 어린이만이 표현할 수 있는 미술의 언어적 표현으로 과정중심의 자기 주도적 미술활동을 통한 미술의 본질을 알아가는 과정을 통해 아이들의 상상력은 무한한 힘을 발휘할 것입니다.